습관이 사람을 만든다.

경제학자인 Peter Bernstein은,그리고 위험의 특성은 시간의 지평선의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미래가 그 무대입니다.”라고 썼다. 12시간의 왜곡은“도구로 불확실함을 재단할 수 있다는 잘못된 믿음”에 의해 증폭된다고, 위험성에 대한 잘못된 계산을 다룬 블랙 스완이라는 베스트 셀러의 저자 니콜라스는 서술했다. “실제 세계 문제의 불확실함에 대해 과학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이상한 효과를 가지고 있다.”13고 탑렙은 주로 자본주의 시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시장은 아주 낮은 가능성을 간과하고 넘어가는 경향이있다고, 2008년 경제 대공황을 일으킨“블랙 스완 효과”라는 용어를사용했다. 미래를 계획하는데 있어서 인간의 본질은 거의 일어나지않을, 그러나 멀어 보이고 방해되는(콜롬비아 우주 왕복선 폭발, John F. Kennedy 암살, 후쿠시마 쓰나미) 그런 일들에 의존하지 않는데, 그 이유는 우리의 미래예측 모델이 예측 가능성의 Bell 곡선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

원자력 발전은 현대 생활에서 진실의 반대편에 있는 몇 안되는 분야이다. 정말 정말 가능성이 없어 보이는 블랙 스완 효과“( 또다른 체르노빌”)로, 알려지지 않고 예측 불가능한 공포에 전체 산업이 얽혀 있다. (테러와의 전쟁이 또 하나이다. 2001년부터 또 다른 테러에 대한 공포는 미국인의 삶을 좀먹었고 수십억 달러의 비용이 들었으며, 눈에 보이는 (공항 검색대의 긴 줄)과 보이지 않는 (다른 국가와 다른 인종을 덜받아들이게 만드는) 비용이 들고 있다.) 원자력 발전 산업이 상대적으로 안전성에 대해 명확한 기록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자력 에너지의 잠재력은, 적어도 미국에서는, 측정하기에도 너무나 작은 위험성에 억눌려 있다. 토륨 발전의 경우, 이런 두려움은 복잡하다. 미래를 그리기 힘들고, 명확한 원자력 발전의 또다른 미래를 열기에 어려움이 있다. 우라늄 시대의 비용 곡선과 위험 그래프에 얽매여 있지 않는 미래이다. 원자력 산업의 위험 회피는 두 가지 형태가 있다. 기술적 형태와 비용적 형태이다. 이 책에 소개된 과학자와 공학자(원자력의 몽상가나 아마추어로 묵살된)중에 몇몇의 사람들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원자력 이해집단인 기술자들은 용감하고 상상을 뛰어넘는 도약을 차단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가장 작고 예측 가능한 다음 단계만이 안전하다.

기존기술에 약간의 조정만 수용 가능한 도전이자 위험이다. 명백한 반증 은 미국 역사에서 찾을 수 있다. 맨해튼 프로젝트와 사람을 달에 착륙 시킨 아폴로 프로그램이 가장 명백한 사실이다. 둘 다 인식을 벗어나 존재하지 않던 기술에 의존했다. 둘 다 기술을 둘러싼 완전히 새로운 산업이라고 불렸고, 그들이 성취하기 전에 명백한 이익이 전제되지 않은 산업이었으며, 둘 다 필요한 자원에(재정적이고 지적인) 높은기회 비용이 필요했는데, 아마도, 다른 분야에 바쳤으면 명백하게 이룰 수 있는 목적이 있었다. 무엇이 우리에게 의지, 자신감, 그리고 단합을 얻을 수 없도록 하는 걸까? 2차 세계대전과 냉전시대에 우리의적들에 대항해 존재했던 것처럼 전적으로 위협에 맞설 유사한 그것이 없다. 정치 체계는 가장 명확하다. 오바마 정부 초기에, 하나의 선택 미국 건강관리 시스템이 개편되도록 했다. 미국 경제를 화석 연료로부터 멀어지게 하고, 새로운 형태의 원자력 발전을 포함한 지속 가능한 에너지로 가까워지게 하는 미국 경제 전환을 일궈낼 수 있을 미래를보는 에너지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보다 건강관리 시스템 개편이 먼저 일어나게 되었다.

댓글 남기기